오지은 정글의 법칙 히말라야 편 출연 확정

 

 

 

오지은 정글의 법칙 히말라야 편 출연 확정

 

배우 오지은이 SBS ‘정글의 법칙’ 히말라야 편 출연을 확정했습니다. 

 

 

26일 오지은의 소속사는 “오지은이 4월 1일 ‘정글의 법칙’ 히말라야 편에 합류. 세부적인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지원PD는 "우리가 늘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마인드다. 아무리 유명하거나 일을 잘 할 것 같아도 진정성을 갖고 있어야 하는데 마음이 열려 있더라"며 "드라마 이미지와 다르게 실제 본인 성격은 털털해서 그런 걸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좋은 선택이었던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지에서 어떨지 본인도 걱정하는 부분이 있던데 힘들면 힘든 모습 그대로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굉장히 인간적인 멤버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네팔의 열대 정글은 물론, 다양한 종교 및 전통문화가 융합된 독특한 볼거리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는데여...

 

 

이로써 오지은은 박시은, 전혜빈, 박솔미, 박보영에 이어 '정글' 홍일점으로 낙점됐습니다. 네팔은 세계 14개 최고봉 중 8개를 보유한 최고의 산악국가. 이번에 새롭게 합류한 오지은이 김병만, 노우진, 박정철 등 ‘정글의 법칙’ 주요 멤버들과 히말라야 최고봉을 정복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읍니다.

 

 

정글의 법칙은 혹독한 자연환경에서 문명의 도움 없이 생존하는 것을 기본 포맷으로 하기 때문에 여성 출연자의 존재는 항상 화제를 낳았습니다. 바누아투 편 박시은의 합류 때만 해도 부정적인 인식이 컸지만 전혜빈, 박솔미 등이 남자 출연자 못지 않게 부족에 도움이 되며 시청자들의 인식이 바뀌었습니다. 홍일점의 존재는 '정글' 생존 과정에 다양성을 안겨줬고, '정글'의 마스코트가 되어 합류 자체로 큰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정글의 법칙 팀은 다음 달 1일 네팔로 출국하며, 오지은 이외에도 3명 내외의 게스트가 추가로 투입될 예정입니다. 현재 제작진은 몇몇 연예인과 출연 문제를 놓고 접촉하고 있다네여...

 

 

오지은은 2006년 SBS 수목드라마 ‘불량가족’을 통해 배우로 데뷔한 이후 영화 ‘멋진 하루’ ‘불신지옥’ ‘평행이론’ 등의 작품에 출연했습니다. 또한 최근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에서는 성민아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배우 오지은이 정글의 법칙 6번째 홍일점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벌써부터 기대되네여 ^^ 아무쪼록 별 탈없이 촬영 마쳤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히말라야 편'에 해당되는 글 1건

1 →